관리자 로그인 수정하기 삭제하기

등록일  

  2010-09-14 20:38:29

이름  

  김성률

첨부화일  

  없음

제목  

  # 수능 두달 앞으로 막판점수 올리는 법
수능 두달 앞으로 막판점수 올리는 법
서울신문 원문 기사전송 2010-09-14 03:31

이번 9월 모의평가는 예고한 대로 EBS 수능교재 연계 문항이 60%가량 출제됐다. 하지만 변별력을 좌우하는 고난도 문제는 교재 밖에서 출제돼 고득점을 노리는 학생은 EBS교재만으로는 충분한 대비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도 함께 보여줬다. 본 수능에서는 연계비율이 70%까지 늘어나는 만큼 남은 기간에도 EBS 교재를 꾸준히 보되, 상위권 학생들은 교재 밖의 어려운 문제에 대한 학습전략도 별도로 준비해야 한다. 9월 모의고사를 토대로 영역별 수능 준비 요령에 대해 알아본다.

이번 모의평가에서는 쓰기에서 기존의 유형에 변화를 준 문제들이 여러 개 출제됐다. 하지만 문제의 형태만 달라졌을 뿐 평가하고자 하는 내용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 따라서 최근 수능에 출제된 문제의 유형을 충분히 익히는 것이 중요하며, 새로운 유형의 문제가 나오더라도 당황하지 말고 문제에서 묻는 내용이 무엇인지를 파악하는 것이 급선무다.

문학은 작품과 제재의 범위가 넓은 만큼 EBS 교재에 수록된 작품 목록을 정리해 미리 익혀 두는 게 효과적이다. 언어영역은 EBS교재와 강의를 적극 활용해 낯선 지문에 대한 독해와 유형 접근법을 익히도록 하자.

수능시험이 65일 앞으로 다가온 만큼 수험생의 마음은 조급하기 마련이다. 급할수록 돌아가라는 말처럼, 기본서를 통해 취약한 영역의 원리나 개념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시간을 가져야 한다.

문학은 새로운 작품들을 자꾸 접하기보다 자신이 지금까지 공부해 온 작품들을 중심으로 정리해 나가도록 하자. 비문학은 짧은 글 하나라도 핵심 내용을 파악하는 독해 연습을 반복적으로 해야 한다. 또 기출 수능과 모의평가 문제를 풀이해 나가면서 문제 접근 방법을 찾아내는 훈련을 꾸준히 하자.

언어 영역은 80분 안에 50문제를 풀어야 하기 때문에 시간 배분에 실패하면 남은 문제를 못 풀 수도 있다. 따라서 시간을 정해 놓고 문제를 푸는 연습을 해야 한다.

2011학년도 수능은 이번 9월 모의평가 수준의 난이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난이도가 높았던 수리영역에 대비해 다소 어려운 문항을 많이 연습해 두는 것이 좋다.

수리영역은 EBS 교재에서 숫자만 바꿔 출제하는 등 연계율이 특히 높으므로 EBS 교재는 가능한 한 모두 풀어봐야 한다. 문제 유형을 변형한다고 해도 일단 비슷한 유형을 풀어보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이번 모의평가에서 보면 가형과 나형 모두 고난도 문항이 2∼3문항씩 출제됐다. 지금부터는 너무 쉬운 문제집은 피하는 것이 좋다. 너무 쉽거나 자주 접했던 문제는 다시 풀어봐야 실력을 높이는 데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 이제껏 보지 못했던 새로운 유형 문항이나 고난도 문항에 도전하면서 자신의 부족한 부분을 집중적으로 보완하는 것이 좋다.

수능이 임박한 시점에서는 실전 감각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문제풀이 연습을 충분히 해 문제가 요구하는 내용을 재빨리 찾아 결론을 내리는 신속한 감각을 익히고, 이를 시험 당일까지 유지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

특히 듣기와 말하기는 내용을 한 번만 들려주기 때문에 높은 집중력이 필요하고, 이어지는 읽기와 쓰기 문제풀이에도 영향을 주기 때문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 실제 시험에서 실수하지 않도록 꾸준한 문제풀이를 통해 문제 유형, 녹음 속도와 발음 등에 익숙해져야 한다.

영어는 유형에 큰 변화 없이 출제되기 때문에 고정적으로 출제되는 유형을 집중 공략해야 된다. 50문항짜리 문제집을 풀다 보면 자신이 유독 자주 틀리는 유형이 있을 것이다. 남은 기간에는 이런 유형을 반복 학습하면 실전에서 자신감이 생긴다.

어휘는 따로 시간을 내서 외우기보다는 문제를 풀고서 메모장을 만들어 자신이 모르는 단어를 별도로 정리했다가 틈나는 대로 암기하면 된다. 영어는 언어이므로 적은 시간이라도 매일 꾸준히 공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사실을 잊지 말자.

사회탐구는 서로 다른 단원의 내용을 연결하여 구성한 문항들이 많이 출제되므로 관련된 비슷한 교과개념은 함께 알아둬야 한다. 최근에는 직접 관련된 내용이 아니더라도 연결지어 출제되는 경향이 있는데, 기존에 묻지 않았던 동서양 사상가의 주장을 비교하는 문제나 특정 물품과 관련해 동서양에서 전개된 역사를 종합적으로 파악하는 방식이다.

효과적인 마무리 방법은 문제풀이다. EBS 교재와 기출 문제를 통해 수능에서 어떠한 형태의 문제들이 출제되는지 파악할 필요가 있으며, 다양한 문제를 접하면서 문제풀이 능력을 높일 필요가 있다. 풀다가 틀린 문제는 따로 오답노트를 만들어 정리하고 관련 개념은 반드시 다시 한 번 확인하고 넘어가야 한다.

과학탐구 영역은 교과 특성상 그래픽 자료(그림, 도표, 그래프 및 실험)를 활용한 문항이 대부분인데 최근에는 기존의 교과서나 참고서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자료는 최대한 배제하고 대신 변형시킨 새로운 자료를 활용한 문항이 주로 출제되고 있다. 따라서 각 단원에 나와 있는 그래픽 자료는 어떤 것이 있는지 살피고 여기에 포함된 핵심 개념을 올바르게 해석할 수 있어야 한다.

실험 탐구 관련 문항은 탐구 과정의 순서나 실험시 유의점, 오차를 줄이는 방법, 변인 조작에 따라 변화되는 결과의 예측 등 탐구 과정의 전반적이고 깊이 있는 이해가 요구되는 문제가 많이 출제되고 있다. 탐구 설계와 수행 관련 문항을 많이 풀어 보면서 한 가지 실험에서 유도해 낼 수 있는 다양한 유형의 문항들을 접해 보는 것이 중요하다.

최재헌기자 goseoul@seoul.co.kr


목록보기 글올리기